[연합뉴스TV] 자살자 93%, 신호 보냈지만…”자살 막을 수 있다” 조회수 : 1569
작성자 : 관리자
자살자 대부분이 주위에 자살을 생각하고 있다는 신호를 보낸다는 점입니다.

정부가 발표한 자료를 보면 자살자 10명 중 9명은 시도 전 주위에 신호를 보냈지만 유족의 80% 넘게는 이를 알아차리지 못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죽음에 관한 직접적인 언급, 사후 세계를 동경하는 표현, 수면 상태나 식욕· 체중의 변화, 주변 정리입니다.

평소와 다른 말과 행동, 정서를 보인다는 것입니다.

주변 사람들이 이런 변화를 보인다면 지역의 정신건강증진센터나 의료기관 등 자살 예방 전문기관에 도움을 요청해야 합니다.

자살에 큰 영향을 미치는 우울증의 조기 발견도 중요합니다.


<백종우 / 한국자살예방협회 사무총장(경희대 의대)> “자살 예방은 절대 우울증의 치료만으로 되지는 않고 사회 전반적인 노력이 필요한 것은 확실합니다. 하지만 마지막 단계에서 가장 위험을 일으키는데는 우울증이 있기 때문에 우울증의 조기 발견과 치료라는 것, 이를 위한 인식의 변화는 매우 중요하다…”

- 이하생략 -

원문보기:
http://www.yonhapnewstv.co.kr/MYH20160910001500038/?did=1825m